현대차 아이오닉5 폭발적인 인기, 테슬라 긴장해야할 것
2021-02-26 15:50


현대차의 E-GMP 플랫폼을 사용한 첫 전기차 아이오닉 5’가 흥행 기록을 세웠다국내 완성차 모델 중 가장 높은 사전 계약 대수를 기록하며 전기차가 내연기관 자동차의 사전 계약 대수를 처음으로 뛰어 넘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25()부터 아이오닉 5의 사전 계약에 돌입했으며 첫날 계약 대수가 23,760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이러한 기록은 지난 2019 11 6세대 그랜저 부분변경 모델이 보유한 첫날 사전계약 대수 17,294대보다 무려 6,466대 초과 달성한 기록이다.


이에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5가 하루 만에 고객들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었던 데에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첨단기술로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현대차 최초의 전용 전기차에 대한 고객들의 요구와 기대감에 부응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로써 현대차는 아이오닉 5의 첫날 계약 대수로 테슬라의 국내 판매량을 뛰어넘을 전망이다테슬라는 지난 2020년 국내 시장에 1 1800여대를 판매했다이런 가운데 최근 선보인 모델 Y의 스탠다드 레인지 트림은 주문 접수를 중단했다모델 Y의 스탠다드 레인지 트림의 판매가격은 5999만원으로 정부 보조금 100% 지원 대상인데 이 모델의 주문 접수가 중단되어 앞으로의 판매량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현대자동차는 2021년을 전기차 원년으로 삼겠다고 발표했다아이오닉 5의 신기록을 통해 앞으로 전기차 시장이 더욱 활발해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글 | 조현규 기자
 
 

※게시글 작성시 주의사항※ 욕설 및 비방글은 등록하실 수 없으며, 개인정보(실명, 연락처 등) 포함된 게시물은 삭제됩니다.
http://www.motormag.co.kr/2889
1
  •   AX_name | AX_date_ds  comment_modify
    replyi
    AX_parent_name AX_message_ds
  • X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