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구안, 수입 SUV 최초 연간 1만대 판매 돌파
2020-11-18 11:24

폭스바겐의 베스트셀러 SUV 티구안이 수입 SUV로는 최초로 올해 연간 누적 판매량이 1만대를 돌파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자체 집계 결과, 티구안의 연간 누적 등록대수가 11 12일 기준으로 10,043대를 넘어서며 수입 SUV 최초로 연간 1만대 판매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티구안은 2008 7월 국내에 첫 선을 보였다. 지금까지 총 5 5천대 이상을 판매하며 수입 SUV 시장에서 베스트셀러의 위치를 차지했다. 특히 국내 출시 이후 연간 1만대 이상을 판매한 것은 올해가 처음으로 2020년 다양한 누적 기록을 갱신하며 갈수록 높아지는 인기를 자랑했다.

 

티구안은 MQB 플랫폼이 최초로 적용되어 역동적인 차체 비율과 간결한 캐릭터 라인을 자랑하는 등 폭스바겐 특유의 정제된 디자인이 특징이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올해 수입차 대중화 전략에 따라 2020년형 티구안을 출시하며, 한국 고객들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만족시킬 수 있는 사륜구동 및 7인승 모델을 추가해 티구안 라인업을 확장했다.

 

수입차 업계 최초로 총 소유비용(TCO, Total Cost of Ownership) 절감을 내세운 캠페인을 전개한 것도 주요한 인기 요인으로 손꼽힌다. 신창 보증 시작일로부터 6개월 내 1회 한도의 차량 점검 및 액체류 부품(탑업) 서비스는 물론 첫 공식 서비스 30% 할인을 제공하는 신차 고객 대상 웰컴 서비스와 블랙박스 장착 서비스도 티구안 전 모델 라인업 구매 고객에게 제공된다.


글 ㅣ 조현규 수습기자


※게시글 작성시 주의사항※ 욕설 및 비방글은 등록하실 수 없으며, 개인정보(실명, 연락처 등) 포함된 게시물은 삭제됩니다.
http://www.motormag.co.kr/2568
1
  •   AX_name | AX_date_ds  comment_modify
    replyi
    AX_parent_name AX_message_ds
  • X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