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자동차의 세계정복 서막, 우리는 어떤 대비를 하고 있는가
2023-01-25 16:46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2022년 중국 자동차 글로벌 시장 수출현황 및 시사점 대해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2년 중국의 자동차 수출은 전년대비 54.4% 증가한 311만대로, 중국은 261만대를 수출한 독일을 제치고 자동차 수출국 세계 2위를 차지했다. 특히, 중국의 수출물량 중 신에너지차(BEV, PHEV, FCEV)는 약 68만대로, 전년대비 120% 증가하여 2배 이상 성장세를 기록했다. 잠정 230만대로 6위를 기록한 한국보다도 많다.
 
중국의 자동차 수출은 지난 5년간 100만대 전후 수준에 머물렀으나 21 100% 이상 급증 후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중국의 전기차 수출 중 약 절반은 테슬라가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한 물량으로 22년 상반기 기준 테슬라는 중국에서 97,182대를 수출하며 중국의 상반기 신에너지차 수출 20.2만대 중 48% 차지했다. 22 5월 기준 세계 전기차 판매 모델 상위 10개 중 7개가 BYD, 상하이기차 등 중국업체의 모델로, 중국 완성차 제조사의 전기차 수출 증가가 지속되고 있다.
 
기존 중국의 자동차 수출은 러시아, 이란, 중남미 등 1인당 소득이 낮거나 정치적으로 가까운 곳을 위주로 이루어졌으나, 최근 신에너지차를 필두로 유럽 시장 진출을 확대하고 있으며 개선된 상품성을 바탕으로 기존 시장에서도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2016년 중국의 자동차 수출 주요국가는 이란, 인도, 베트남, 미국, 이집트 등이었으나 2022년에는 벨기에, 칠레, 호주, 영국, 사우디 등으로 나타났으며 중국의 신에너지차 수출이 증가함에 따라 유럽, 오세아니아 등으로 수출국 다변화가 이루어졌다. 심지어 2023년에 일본 시장에 전기 승용차로 진출한 상태다.


중국 자동차의 평균 수출단가는 2018 12900달러였으나 2022년에는 1 6400달러로 약 30% 상승하며 고부가가치화가 이루어지고 있다. 중국 세관에 따르면 벨기에, 영국 등 유럽국가들이 중국 전체 전기차 수출의 70% 차지. 또한 전기 승용차 뿐만 아니라 전기버스 등 중대형 상용차 수요에 대응하는 중국 기업의 수출 확대가 이어지는 추이다. 국내 중국산 전기 버스의 시장점유율은 50%에 달하며 유럽시장에서도 BYD와 위통버스가 전기버스 시장점유율 30.4% 차지한다.
 
또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한국, 일본, 유럽 등 글로벌 제조사들의 빈자리를 중국 자동차(하발, 지리, 체리)가 메꾸며 22 1~11월 기준 러시아 시장점유율 31%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사우디에서는 판매량 상위 10개 브랜드 가운데 3개가 중국 브랜드(지리, 장안, MG)인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은 주요 수출 대상국과 FTA를 체결하고 동 국가로의 수출 확대 중으로, 한국의 수출 경쟁력을 제고하고 신시장 개척을 위해서는 중동, 중남미 등 향후 성장 잠재력이 큰 시장과 신규 FTA 조기 체결이 필요할 것이다. 중국은 ASEAN(05.7 발효), 칠레(06.10), 페루(10,3), 호주(15.12) 등과 FTA를 체결하고 동 국가로의 수출 확대를 추진 중이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강남훈 회장은 중국전기차 수출의 절반이 테슬라 제품이라면서, 한국지엠, 르노코리아 등 외투기업의 국내 전기차 생산시설 유치 및 국내기업의 전기차 시설 투자 확대를 위한 전폭적인 인센티브 정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언급했다. 또한 미래차로의 산업구조 전환을 위한 래차 특별법 조속한 제정 및 노동 유연성 확보 등 국내 자동차산업 생산기반 및 경쟁력을 강화하는 전략을 통해 우리나라의 자동차 수출 경쟁력을 제고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글 | 유일한 기자


※게시글 작성시 주의사항※ 욕설 및 비방글은 등록하실 수 없으며, 개인정보(실명, 연락처 등) 포함된 게시물은 삭제됩니다.
http://www.motormag.co.kr/4719
1
  •   AX_name | AX_date_ds  comment_modify
    replyi
    AX_parent_name AX_message_ds
  • X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