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모험이다. 포드 브롱코 시승기
2022-08-12 16:47

포드 브롱코를 타고 달리면 지루한 일상도 설레는 모험이 된다포드에서 만든 정통 오프로드 SUV가 만들어낸 마법이다. 엄마저거 브롱코야!” 어떤 꼬마가 엄마의 바짓가랑이를 잡아당기면서 동네가 떠나가라 소리 지른다새파란 브롱코를 가리키며 브롱코의 헤드램프보다 더 동그래진 눈으로 잔뜩 신난 표정을 짓는 어린 꼬마의 얼굴은 이번 시승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다그 꼬마의 눈에는 바닥에 붙어서 다니는 스포츠카만큼 설레는 자동차였을지도 모른다포드 브롱코는 그런 자동차다어린아이들이 잔뜩 신나서 궁금해하는 평범하지 않은 차.

오프로드 SUV라는 장르 자체는 이것저것 따진다면 쉽게 손이 가지 않는 편이다커다란 덩치는 좁은 길을 다니기에 부담스럽고가솔린 엔진은 기름을 어찌나 마시는지 넘치는 식욕이 무서울 정도다각진 차체는 돌풍이 부는 듯한 풍절음을 만들어내고 올 터레인 타이어는 구를 때마다 노면의 소리를 귓가에 속삭인다그런데이런 투박한 녀석이 갖고 싶어서 미칠 것 같다브롱코를 타고 달리는 순간만큼은 지루한 일상이 설레는 모험으로 바뀌기 때문이다.
이런 마법 같은 경험에는 브롱코만의 개성을 가진 멋진 디자인이 한몫한다새파란 물감을 뒤집어쓴 듯한 벨로시티 블루 컬러높은 지상고를 가진 차체와 두툼한 타이어각을 세운 디자인을 통해 누가 보아도 오프로드를 위한 SUV임을 알 수 있게 만들었다프런트 마스크는 헤드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 부분을 하나의 검은 덩어리로 만들었으며헤드램프는 전원 버튼을 옆으로 눕힌 듯한 디자인으로 동그라미를 가로지르는 하나의 선이 존재하는 형태다그 선을 따라서 ‘BRONCO’ 레터링을 심은 것도 무척 높게 평가하고 싶다.
또한 후드 끝단의 양쪽에 손잡이가 있고앞 유리 쪽은 각을 세운 파워돔이 있다이런 작다면 작고 크다면 큰 요소들을 통해 브롱코의 이미지를 한층 더 와일드하게 구성했다앞모습과 옆모습을 유심히 본다면 브롱코가 일반적인 자동차들과 다른 한 가지 요소를 발견할 수 있다사이드미러를 도어에 붙인 것이 아닌앞 유리 아래에 있는 별도의 패널을 통해 배치한 것이다이렇게 구성한 이유는 브롱코의 도어가 탈착이 가능하기 때문이다도어는 물론 루프도 탈착이 가능한데포드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모든 구성품을 떼어내는 데 걸리는 시간은 10분이 채 걸리지 않는다고.
옆모습도 오프로드 SUV만의 개성을 잘 살렸다사각형으로 구성된 창문과 툭 튀어나온 펜더타고 내리기 편하게 만들어진 발판 등으로 성격을 명확하게 드러내고 있다옆모습을 보다 보면 비슷한 느낌의 경쟁 모델들과 비교를 하게 된다해당하는 모델들은 지프 랭글러랜드로버 디펜더 정도로 압축할 수 있는데브롱코는 언급한 두 모델의 딱 중간쯤 되는 형태다랭글러의 와일드함날것의 느낌과 디펜더의 세련된 느낌을 적절히 섞은 듯한 느낌이라 무척 마음에 든다.
후면에 붙은 스페어타이어도 이 차의 성격을 대변한다스페어타이어를 가방처럼 메고 다니는 것은 오프로드 SUV들만이 누릴 수 있는 특권에 가깝다일반적인 도심형 SUV들이었다면 상상도 할 수 없는 비효율 덩어리기 때문이다다른 기교도 필요하지 않고단순히 타이어를 장착하고 있는 것 만으로도 이 차의 성격을 명확하게 드러낼 수 있다트렁크는 상단과 하단이 분리되어 있다하단은 오른쪽으로 열고상단의 글래스는 위로 여는 방식이다트렁크 내부에는 파란색 구조물이 그대로 드러나 꽤 멋스러운 편이다.
발판을 밟고 올라타면 미국차 특유의 인테리어가 운전자를 반긴다투박하고 기능에 충실한 인테리어는 화려함보다는 실용성을 강조하고 있다가죽과 우레탄고무 등으로 구성된 인테리어는 촉감이 꽤 거친 편인데장르의 특성을 생각하면 무척 잘 어울린다인테리어에서 눈에 띄는 특징은 센터콘솔 부근에서 찾을 수 있다윈도 조작 스위치와 사이드미러를 조작하는 스위치가 센터 암레스트 아래에 배치된 것그 이유도 앞서 말한 것과 마찬가지로 도어를 탈착하기 위한 기능 때문이다마찬가지로 같은 기능이 있는 지프 랭글러도 센터페시아에 윈도 조작 스위치가 달려있다.

센터 디스플레이의 크기는 12인치다오프로드를 위한 다양한 기능들이 있으며, UI의 디자인과 조작 반응 속도 등 기본적으로 만듦새가 우수하다원하는 메뉴를 찾아가기에도 편하게 구성되어 있고무선 카플레이 역시 지원한다계기판은 아날로그 계기판과 디스플레이가 함께 배치되어 있다속도계와 수온계는 아날로그 방식을 사용하고나머지는 모두 디스플레이를 통해 확인하는 식이다.
스타트 버튼을 눌러 시동을 걸면 V6 2.7ℓ 트윈 터보 엔진이 걸걸한 소리를 내며 깨어난다최고출력 310마력에 최대토크 55kg∙m를 자랑하며 10단 자동변속기와 궁합을 맞춘다구동 방식은 당연히 풀타임 사륜구동 방식이다가솔린 엔진답게 아이들링 시 소음과 진동을 잘 잡고 있는 것도 매력적이다뭉툭한 기어 레버를 당기면 ‘철컥철컥하는 느낌과 함께 움직인다이것만으로 이미 감성적인 부분은 합격이다거친 도로를 다니는 차의 특성상 초반부터 강력한 토크를 자랑한다가속 페달을 조금만 강하게 밟아도 차가 튀어 나가는 느낌이라 깜짝 놀라게 된다.
주차장을 빠져나와 시내 도로에 진입한다오늘의 음악은 록으로 선정했다. AC/DC의 여러 명곡을 재생하며 도로를 달리기 시작한다오디오는 전반적으로 저음을 무척 강조하는데그러면서도 고음 영역이 찢어지는 느낌은 들지 않아 만족스럽다때문에 락과 같은 장르와 찰떡궁합이다창문을 모두 내리고 왼팔을 스티어링 휠 상단에 걸친 다음 선글라스를 쓰고 폼을 내본다한적한 시내 도로가 마치 미국의 어느 도시를 달리는 것과 같은 기분이 든다괜스레 볼륨을 더 키우고 이 묘한 느낌을 즐기게 된다.
댐퍼의 스트로크가 길고 스프링은 부드러운 오프로드 SUV의 특성상 승차감은 꽤 출렁대는 편이다그래서인지 오랜 시간 탑승에도 크게 부담스럽지 않다과속방지턱이나 도로의 요철을 만나도 아무렇지 않게 지나가며 섀시에 진동을 오래 붙잡아 두지 않는다고속도로를 달리기 시작하는 브롱코는 기대 이상의 실력을 발휘한다사실 가장 걱정되었던 부분이 고속 안정감이었다브롱코와 같은 보디 온 프레임 방식의 지프 랭글러를 탔을 때의 경험에는 고속에서 지속적인 보타가 필요했기 때문이다그러나 브롱코는 약한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속력을 높여도 불안한 모습은 느낄 수 없다최고속력은 시속 160km에 제한이 걸려있는데넉넉한 엔진의 출력 덕분에 그 속력에 도달하는 것도 어렵지 않은 편이다물론 어마어마한 풍절음은 감내해야 하는 부분이다.
촬영지에 도착하여 가벼운 오프로드를 즐길 때도 브롱코는 매력을 뽐냈다기어 레버 뒤편에 자리 잡은 터레인 모드 셀렉터를 돌려 사륜구동과 이륜구동을 조작할 수 있다일반적으로 만날 수 있는 가벼운 오프로드는 이륜구동으로도 충분히 주파할 수 있고혹여나 주파하기 힘든 코스라도 사륜구동으로 전환한 뒤차를 믿는다면 무난하게 지나갈 수 있다거친 도로를 지날 때도 실내로 전해지는 충격은 차체에서 최대한 걸러지는 편이라 장시간의 주행에도 피로가 적은 편이다다만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실내에서 발생하는 잡소리다트렁크 부분의 패널에서 발생하는 소리인데찌그덕거리는 소리가 무척 자주 들리는 것은 아쉽다그래도 오프로드를 달리는 SUV니까 용서할 수 있다.
브롱코는 트렁크에 캠핑 장비를 가득 싣고 오지로 떠나서 오토 캠핑을 즐기는 장면을 상상하도록 만든다바쁜 일정 탓에 캠핑은 못 하지만숲속에서 의자를 펼치고 브롱코를 멍하니 바라보는 ‘차멍을 즐겨본다이 풍경에 이보다 잘 어울리는 차가 있을까온로드에서도오프로드에서도 모두 훌륭한 주행 감각을 보이는데외모도 매력적이다실제로 시승하는 내내 스포츠카를 탈 때보다 더 많은 주목을 받았다쳐다보는 이들은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았다누군가는 자신의 젊은 청춘을 생각했을 것이고언젠가 타고 싶은 드림카를 생각했을 것이고여행을 떠나고 싶은 자동차를 생각했을 것이다포드 브롱코는 그런 차다지루한 일상을 탈출하기 위한 훌륭한 수단이다.
 | 조현규   사진 | 최재혁

SPECIFICATION
길이×너비×높이  4810×1930×1845mm
휠베이스  2950mm  |  엔진형식  V6 터보가솔린
배기량 ​​​ 2694cc  |  최고출력  ​​310ps
최대토크  55.0kg·m  |  변속기  10단 자동
구동방식  AWD  |  연비  ​​​​​​​​​8.2km/ℓ
가격 ​​​​​​​​​6900만원

※게시글 작성시 주의사항※ 욕설 및 비방글은 등록하실 수 없으며, 개인정보(실명, 연락처 등) 포함된 게시물은 삭제됩니다.
http://www.motormag.co.kr/4303
1
  •   AX_name | AX_date_ds  comment_modify
    replyi
    AX_parent_name AX_message_ds
  • X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