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심장으로 달린다! 르노코리아 SM6 WITH 알핀 A110 GT
2022-05-13 14:05

스포츠카의 심장을 가진 세단이 있다숫자로 보이는 것만이 전부가 아니라그것을 넘어서는 느낌이 있다스포츠카와 함께 달려보면그 진가는 더더욱 잘 드러난다이 무대에 세단이 스포츠카와 나란히 섰다.
자동차를 좋아한다면스포츠카를 원하게 된다유려한 라인을 갖고 기분 좋게 달릴 수 있는 스포츠카는 로망이다그리고 많은 이들은 그 스포츠카에 다가가지 못한다자신만을 바라보고 달릴 수 없기 때문이다배우자와 함께자녀와 함께 그리고 부모와 함께 할 필요가 있다그래서 만약 선택할 수 있다 해도 선뜻 스포츠카를 선택하지 못한다오늘도 가족과 함께할 수 있는 세단으로 그 발길을 돌리는 사람들이 있다.

그렇다면 세단을 선택하며 스포츠카를 포기해야 할까누군가와 함께하며 자신도 소중하게 만들 수 있는 한 가지 방법이 있다스포츠카의 심장을 가진 세단이다여기까지만 이야기한다면 기름값이 날로 높아지는 시대에 무슨 이야기냐고 되물을지도 모른다그러나 걱정할 필요가 없다지금부터 소개할 것은출력은 확보하면서 아주 매콤하게 회전하는 그리고 연비도 확보하는 적절한 배기량을 가진 터보차저 엔진이니 말이다.

그런 적절한 엔진을 스포츠카에 탑재할 리가 없다고 생각한다면눈앞에 있는 이 두 대의 자동차를 보고 놀랄 것이다시간이 흐르면서 숙성을 더하고 여전히 세련된 모습으로 우리 앞에 서는 세단르노코리아 SM6, 그리고 유려한 라인과 매콤한 주행 능력을 동시에 지닌 스포츠카알피느 A110 GT국내에서 정말 접하기 어려운아니 거의 불가능한 알피느를 어렵게 모셔 온 김에, SM6에 담겨 있는 매콤한 주행 능력과 감성을 확인해 보기로 했다.
Un Parisien qui sait rouler vite quand il le faut,
RENAULT KOREA SM6
SM6의 디자인에 대해 반박할 사람은 없으리라마치 영원을 사는 것처럼등장한 이후 지금까지도 매력적인 라인과 이후로 르노 내에서 대세로 자리 잡은 ‘자 형태의 주간주행등은 그 매력을 전혀 잃지 않았다아니오히려 더 성숙했다고 말해야 할까중세 기사의 투구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그릴 역시 그렇다가로로 긴 라인을 지니면서 노 형태를 가진 테일램프는 이제 유려한 그래픽으로 존재감을 발산한다.

측면에서 보는 라인이 꽤 아름답다세월이 흐르면서 루프 라인을 트렁크 리드 끝까지 뽑아내는마치 쿠페와도 같은 느낌을 주는 세단이 많아진 지금에 와서도 SM6는 건재하다오히려 제대로 된 트렁크를 갖고 있기에 더 돋보인다고 해야 할까. C필러를 장식하는 오페라글라스가 라인을 부드럽게 만들어주면서 뒷좌석 공간까지 확보한다제일 눈에 띄는 것은 19인치 휠이로 인해 국내에서 세단의 휠을 크게 만드는 유행이 일어났다.

실내는 실용적인 공간이다그 안에 재미가 있다면스티어링 휠과 기어 노브를 잡는 감각일 것이다여기에 착좌감이 좋은 시트에 앉는 그 느낌이 더해진다가족을 배려하는 것과 동시에 운전자에게도 ‘스포츠카의 그 맛을 조금은 챙겨도 좋다라고 이야기한다센터 콘솔에 있는 작은 다이얼을 누르고 돌려서 주행 모드를 빠르게 변경할 수 있다는 것스포츠 모드에 돌입하면 앰비언트 라이트가 빨갛게 물든다는 사실이 주행에 대한 욕구를 참을 수 없게 만든다.
이제 달려볼 시간이다알피느 A110 GT가 먼저 앞으로 나섰다가볍게 심호흡을 하고 가속 페달에 발을 올린 후 지그시 밟아본다마음을 급하게 가지지 말자오른발을 짓이긴다고 해서 무조건 빨리 달릴 수 있는 것이 아니다기어 노브를 D에서 살짝 왼쪽으로 민 뒤에앞뒤로 조작하며 적절한 기어 단수를 찾는 게 중요하다엔진 회전이 올라가면 갈수록 조금씩 오른발에 서서히 힘을 주며 회전과 힘뛰쳐나가는 트랙션을 느끼는 것이다.

거친 회전은 없다회전이 올라갈수록 기분 좋은 음색을 토해내고오른발에는 규칙적인 진동이 전해진다만약 알피느를 쫓아가고 있다면이즈음에서 하모니가 들릴 것이다. 4개의 피스톤을 가진 엔진과 엔진이 모여마치 8개의 피스톤을 가진 것처럼 구현되는 합주를 말이다그 합주 끝에 간간이 후연소음이 들려와도 놀라지 말자그것이야말로 즐거움을 위한 어긋남이다그것으로 주행이 더 완벽하게 다듬어진다.
자동변속기의 시대가 되면서 변속을 하는 재미가 없어졌다고 한다그저 기어를 D에만 놓고 주행한다면 확실히 그럴지도 모른다그래서 SM6는 수동변속기를 기반으로 하는 DCT를 탑재해 변속하는 재미를 두었다요령은 꽤 간단해서앞서 말한 대로 기어 노브를 조작해가며 회전을 높인 뒤레드존에 돌입하기 전에 가볍게 기어를 올리거나 코너 스피드에 맞춰 브레이크를 밟은 뒤 가볍게 기어를 낮추면 된다일부러 전해지는 작은 충격으로 인해 맛이 살아난다.

쫓아갈 수 있다아니 어쩌면 앞설 수 있을지도 모른다같은 엔진을 사용한다는 사실이 이럴 때 얼마나 반가운지 모른다저속은 물론 중속을 지나 고속 영역에 들어서도오른발에 힘을 주는 방법에 따라 아주 진중하게 그리고 믿음직하게 차체를 앞으로 밀어낸다알피느처럼 뒤에서 밀어내는 감각은 없지만앞에서 끌어주는 감각도 꽤 좋다그리고 하나 더 말해야 하는 것이 있다르노는 앞바퀴 굴림 자동차를 잘 만든다는 그 사실 말이다.
달리다 보니 어느새 쭉 뻗은 도로를 벗어나 산길로 접어들었다앞에서 알피느가 춤을 추며꽤 우아하게 코너를 빠져나가려 한다군더더기가 없는 저 움직임을 따라갈 수 있겠냐고만약 그렇게 생각한다면 르노의아니 SM6의 잠재력을 너무 우습게 봤다겉으로 보이는 서스펜션이 전부가 아니다흔히 사람들이 ‘쫀득하다고 칭찬하는자동차의 움직임 하나하나를 잘 소화하며 운전자에게 전달하는 이 감각은 직접 느껴봐야 안다.

그 감각을 이끌어내려면코너를 빠르게 달릴 줄 아는 요령과 차분함이 필요하다머리는 차갑게심장은 뜨겁게 유지해야 한다속도를 맞추고 보닛과 앞바퀴를 코너로 넣었다면오른발을 가속 페달에 올리고 조금만아주 조금만 힘을 주자차체가 코너에 맞춰 서서히 기울어지기 시작할 때그래도 오른발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바퀴가 비명을 지르기 바로 직전기울어지기 시작한 차체가 서서히 돌아올 때가 찬스다.
그때부터 코너에 맞춰 감았던 스티어링을 조금씩 풀어가며 오른발에 조금씩더 조금씩 힘을 주면 아주 예술적인 코너 탈출 속도가 만들어진다그저 단단하기만 한 차라면 알 수 없을 그 감각이다이 쫀득함은 운전의 재미를 찾는 이들에게 그리고 더 빨라지고 싶은 사람들에게 아군이 되는 재미다자동차의 움직임과 제어의 혼연일체그것을 누구에게나 쉽게 느끼도록 해 주고 잠재력을 키우게 만드는 그것이 바로 SM6의 진정한 모습이다.

앞에서 달리던 알피느가 꽤 놀란 것 같다분명히 스포츠카임을 알리며 무언가를 자랑하고 싶었을 것인데어느새 코너를 탈출해 뒤를 잡고 있으니 말이다이제 다시 직선을 만나며앞을 향해 달려 나간다아마도 다음 코너에서 다시 한번 거리를 벌리고 싶겠지만, SM6는 스포츠 세단이니 그렇게 못 하리라그 알피느의 뒷모습을 감상하며내 생각이 맞았다고 확신을 가지면서 주먹을 불끈 쥐어 본다그리고 또 하나의 틀림을 상기하며 부끄러워진다.
맞은 것은 ‘스포츠카의 심장을 가진 스포츠 세단이다출력의 차이는 분명히 있어도같은 엔진을 지녔기에 알 수 있다회전 감각도 힘을 내는 방법도느껴지는 트랙션도 같다틀린 것은 ‘심장은 같아도 코너는 어쩔 수 없을 것이다프랑스 자동차의 장기를아니 르노의 진심을 순간 잊어버릴 뻔했다그저 편한 세단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한 대로 모든 것을 소화할 수 있는 다재다능한 자동차를 만드는 게 특기였다는 것도 말이다.

이제 잠시 알피느 A110 GT를 즐겨본다앞에서 울리는 감각과 뒤에서 울리는 감각이라는 차이는 있다그런데도 회전 감각과 고동트랙션은 동일하게 느껴진다미러로 살짝 뒤를 보니매력적인 형태의 SM6가 열심히 따라오고 있다역시 좋은 차다운전이 조금 서툴러 보이지만이 알피느를 제법 잘 따라오고 있다운전석에 슬쩍 비치는 운전자의 얼굴에 옅게 미소가 드리워지고 있다스포츠 드라이빙의 재미를 제대로 느끼고 있나 보다.

드리프트 킹이자 전설적인 레이서츠치야 케이치(土屋 圭市)의 어록이 생각난다. “빠르게 달리는 데 있어 앞바퀴 굴림이니 뒷바퀴 굴림이니 하는 무의미한 논쟁은 필요 없다라는 것 말이다. SM6는 빨리 달릴 수 있고기분 좋게 회전할 수 있으며 기민하게 멈출 수 있다그러면서도 가족의 편안함을 챙길 수 있고 많은 짐을 실을 수 있는 실용성도 갖췄다스포츠카의 심장을 가진 세단은 그렇게 다시금 만능이 되고 있음을 상기시켜 준다.
SPECIFICATION
RENAULT KOREA SM6 TCe 300
길이×너비×높이  4855×1870×1460mm
휠베이스  2810mm  |  엔진형식  ​​I4 터보가솔린
배기량 ​​​ 1798cc  |  최고출력  ​​225ps
최대토크  30.6kg·m  |  변속기  7 DCT
구동방식  ​​FWD  |  복합연비  ​​11.6km/ℓ
가격  3387만원FRENCH HARDCORE RENAULT ALPINE A110 GT
 | 안진욱
앞 페이지에 나온 르노코리아 SM6와 같은 파워트레인을 품고 있는 스포츠카를 만났다. 4기통 1.8ℓ 터보 엔진이 달린 스포츠카그리 기대되지 않는다허나 하드웨어 스펙을 더 읽어 보면 생각이 점점 바뀐다우선 공차중량이 1.1t이 살짝 넘는다정말 가볍다는 것이다엔진 튜닝을 통해 최고출력 300마력최대토크 34.7kg·m의 파워를 자랑한다가벼운 차체에 이 정도 힘이면 보통의 400마력 중반 정도 되는 스포츠카 수준으로 전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실제로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4.2초다최고시속은 275km에 달하며 후륜구동에 미드십이다이제 달리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가속 페달을 밟으니 옹골찬 배기 사운드가 귀를 즐겁게 한다. 4기통이지만 전혀 촌스럽지 않고 준수한 음색이다스로틀이 닫힐 때마다 백프레셔도 터져 흥이 난다차가 워낙 가볍다 보니 가속력이 매콤하다. 7단 듀얼 클러치는 변속 속도가 빠르고 다운시프트에도 적극적이어서 스포츠 드라이빙에 유리하다작은 차체로 경쾌하게 달리니 용기가 점점 생긴다일반 도로에서 규정 속도를 지키며 달려도 즐겁다매 구간 파워가 있으니 순간적으로 치고 나가는 맛이 좋다이 힘은 고속도로에서도 계속된다배기량이 크지 않지만 잘 빚어 놓은 실루엣에 300마력으로 지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간다여기에 고속안정감도 괜찮다휠베이스가 짧고 하체가 단단해 고속에서는 불안할 줄 알았는데 다행이다.
이 녀석은 무조건 산길을 가야 한다무조건 재미있을 수밖에 없다프랑스차는 코너를 잘 타고 얘는 가볍고 무게 배분과 하체 세팅(앞뒤 더블 위시본뭐 하나 빠지는 게 없다우선 스티어링 기어비가 촘촘해 앞머리가 방향을 정확하고 빠르게 잡는다댐퍼 스트로크는 짧고 스프링레이트는 그리 강하지 않은 것으로 매칭해 깔끔하지 않은 노면에서도 트랙션이 유지된다약간의 언더스티어 성향을 보이지만 이상적인 라인을 벗어나는 범위가 크지 않다가속페달로 쉽게 라인 수정이 가능하며 만약 더 예리하게 코너를 타고 싶다면 타이어만 스퀘어 세팅으로 맞추면 된다완벽한 뉴트럴스티어를 보여줄 거다복합코너에서 주눅 들지 않는다타이어 스키드음을 듣기 힘들 정도 코너링 한계가 높은데 넓지 않은 타이어의 모든 면적을 다 사용하며 미꾸라지처럼 복합코너를 탈출한다뒤가 빠르게 따라오는 게 아니라 앞과 함께 어디든 들어가는 느낌이다.
브레이크 시스템도 만족스럽다파워를 다스리기에 충분하다브레이크스티어나 노즈다이브와 같은 불안한 모습도 비추지 않는다또한 고속에서 강한 제동이 연거푸 들어가도 잘 견디며 코너를 돌면서 속도를 줄여도 거동이 흐트러지지 않는다페달의 답력은 무거운 편이라 브레이킹 컨트롤에 용이하며 스트로크도 일반 차보다는 짧다브레이크 시스템에 불만은 전혀 없다차가 가볍다 보니 확실히 브레이크나 타이어에 부담이 가지 않는다.
시승은 끝났다국내에서 보기 힘든 모델인데 운 좋게 탔다굉장히 매력적인 차다근래 보기 힘든 퓨어 스포츠카다퓨어를 논할 때 파워는 그리 중요하지 않다오히려 경량이라는 부분에 포커스가 간다. A110 GT는 가볍고 파워도 있다정확하게 돌 수 있고 완벽에 가까운 트랙션으로 위험한 상황으로 운전자를 보내지도 않는다그렇다고 불편하지도 않다작은 차지만 건장한 남자 둘이 타더라도 어깨가 살짝 닿긴 하지만 불쾌하지 않다게다가 통통 튀는 승차감이 아니라 장시간 주행에서도 몸이 피로하지 않다일상생활이 가능한 범위 내에서의 최대 하드코어를 보여준다동글동글한 귀여운 외모에 성격도 온순하지만 확실하게 놀 줄 아는 진짜 스포츠카다. SPECIFICATION
길이×너비×높이  4178×1798×1252mm  |  휠베이스  2419mm
엔진형식  ​​​​I4 터보가솔린  |  배기량 ​​​ 1798cc  |  최고출력  ​​300ps
최대토크  34.7kg·m  |  변속기  7 DCT  |  구동방식  ​​RWD
복합연비  ​​-  |  가격  -

 | 유일한, 안진욱   사진 | 최재혁   차량협찬 | PITSTOP

PITSTOP
피트스탑은 자동차 직수입과 함께 튜닝용 부품을 수입판매하는 곳이다현재 토요타 GR 야리스알피느 A110 등 국내에 정식 수입되지 않는 특이한 자동차들을 수입하고 있으며로위 엔진오일톰스 튜닝 부품바그너 튜닝의 공식 수입원이기도 하다자동차로 즐길 수 있는 모든 것들을 제공하는 The Ultimate Motor Playhouse를 모토로 한다.
홈페이지 : http://www.pitstop.kr



※게시글 작성시 주의사항※ 욕설 및 비방글은 등록하실 수 없으며, 개인정보(실명, 연락처 등) 포함된 게시물은 삭제됩니다.
http://www.motormag.co.kr/4008
1
  •   AX_name | AX_date_ds  comment_modify
    replyi
    AX_parent_name AX_message_ds
  • X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