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모빌리티쇼, KAIST와 손잡고 모빌리티 기술발전에 나서
2021-11-17 10:40

서울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는 오는 26(개막하는 2021서울모빌리티쇼에서 KAIST와 함께 산학연계 기술교류 프로그램을 다수 마련해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조직위와 KAIST가 가장 집중하는 분야는 산학연계를 통한 모빌리티 분야 신기술 발굴이다이를 위해 두 기관은 서울모빌리티쇼 전시기간 중 참가기업을 대상으로 기술교류회를 진행한다조직위가 참가업체를 대상으로 모빌리티 관련 수요기술을 조사·발굴하고, KAIST가 이에 적합한 연구인력을 매칭수요기업과 교류하는 형태로 추진되는 형태다특히 매칭된 기업과는 전시기간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기술협력을 진행실질적인 도움을 줄 계획이다.
 
양 기관은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TIPA)과 함께 전시장 내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존을 조성운영한다본 공동관은 모빌리티 산업 관련 기술이나 플랫폼제품을 보유하고 있는 스타트업을 위한 장소로 참여기업들은 전시기간 내내 KAIST와의 상담을 통한 기술지원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조직위와 KAIST는 이번 전시회 기간 동안 ‘모빌리티 혁명의 미래기술(부제: Mobility Initiatives by KAIST)’라는 주제로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KAIST의 교수진과 국내 대표 기업이 모여 커넥티드카차세대 무인이동체 및 첨단 기술들을 중심으로 미래 모빌리티 관련 현황 및 트렌드를 공유하고이와 관련된 첨단 기술 개발 및 협력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동 기간 동안 KAIST의 전시참여도 이어진다전기및전자공학부와 조천식녹색교통대학원이 중심이 되어 서울모빌리티쇼 전시장 내 부스를 마련하고 자율주행 전기차 오픈 플랫폼자율 주행과 비행이 가능한 플라잉카건물 벽면 등반로봇 등 KAIST의 모빌리티 부문 신기술과 제품 등을 소개한다.
 
이외에도 KAIST는 미래 모빌리티 관련 기술현황과 트렌드를 공유하고신기술 개발과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퓨처 모빌리티 메타버스 세션을 준비해온라인을 활용한 정보교류의 장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이번 KAIST와의 협업은 모빌리티산업을 선도할 혁신기술을 발굴하고 실질적인 산업발전에 도움을 주기 위해 진행되었다라며 “산학연계 기술교류를 통해 앞으로도 혁신적인 기술을 선보이는 모빌리티쇼로 발돋움 할 것이라고 말했다.
 
KAIST 준비위원장 강준혁 교수(전기및전자공학부 학부장) "KAIST 모빌리티 첨단기술 공개를 통해산학협력 기술네트워크를 구축하여 모빌리티 산업의 글로벌 기술경쟁력 조기 확보를 적극 돕겠다."라며 "앞으로 대학연구성과가 산업현장 속에서 기술창업과 기술사업화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글 | 조현규 기자

※게시글 작성시 주의사항※ 욕설 및 비방글은 등록하실 수 없으며, 개인정보(실명, 연락처 등) 포함된 게시물은 삭제됩니다.
http://www.motormag.co.kr/3567
1
  •   AX_name | AX_date_ds  comment_modify
    replyi
    AX_parent_name AX_message_ds
  • X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