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라드비젼, 카메라로 LiDAR 대체하는 ‘의사 라이다’ 등 최신 기술 공개
2021-10-19 17:17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및 자율주행용 AI 기반 카메라 인식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스트라드비젼이 오는 10월 19일부터 22일까지 4일 동안 개최되는 일본 최대 전자기기 박람회 ‘씨텍 2021(CEATEC 2021)’에 참가한다. 

스트라드비젼은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에서 모노 채널 카메라 기반의 깊이 추정(Depth Estimation) 기술은 물론, 시맨틱 세그먼테이션(Semantic Segmentation), 각종 차선 및 객체 인식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는, 최근 자동차 업계에서 큰 관심을 얻고 있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분야의 최신 기능인 의사 라이다(Pseudo LiDAR)와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AR-HUD)를 각각 구현하는 핵심 기술이다.  

의사 라이다, 카메라로 고가의 라이다 장비 대체 
의사 라이다는 레이저 기반의 정확한 거리 감지가 강점인 LiDAR 센서를 카메라로 대체하는 최신 기술이다. LiDAR의 높은 공급 단가와 차량 설계의 제약을 해결하기 위한 새로운 솔루션으로 자동차 업계의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스트라드비젼의 깊이 추정 기술은 카메라가 획득한 2차원 이미지를 딥러닝 기술로 분석해 차량 주변 객체의 거리나 심도 등의 정보를 3차원 데이터인 가상의 포인트 클라우드(Point Cloud)와 뎁스맵(Depth Map) 형태로 구현한다. 특히, 모노 채널 카메라와 저가, 저성능의 플랫폼과 연동이 가능해 의사 라이다 기능 구현에 있어 높은 비용 절감, 소형화, 효율화 효과를 제공한다.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 구현을 위한 다양한 전방 카메라 인식 기술 
스트라드비젼은 최근 업계에서 새로운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기능으로 주목받고 있는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위한 최신 기술도 선보인다.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운전자의 시야 상에 상호 작용하는 컴퓨터 그래픽 요소를 배치해 상황 인식 능력을 개선한다. 주행 안전 개선의 효과가 커 많은 자동차 제조사들이 다양한 차량 라인업에 적용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스트라드비젼의 딥러닝 기반 카메라 인식 소프트웨어 SVNet은 각종 차선 및 객체 인식, 시멘틱 세그먼테이션 기술을 활용해 차량이나 보행자, 신호등을 비롯한 도로상의 다양한 물체에 대한 정보를 분석한다. 이를 통해, 각종 증강 현실 요소들이 정확한 위치에 시현되고 유지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김준환 스트라드비젼 대표는, “최근 많은 자동차 제조사들이 의사 라이다,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주행 안전 개선을 위한 새로운 기술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탁월한 객체 인식 성능을 보다 비용 효율적으로 제공하는 SVNet의 강점을 바탕으로 일본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의 다양한 리더와의 협업을 확대하고, 이를 통해 보다 많은 운전자와 보행자에게 최신 기술의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기여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글 | 유일한 기자

※게시글 작성시 주의사항※ 욕설 및 비방글은 등록하실 수 없으며, 개인정보(실명, 연락처 등) 포함된 게시물은 삭제됩니다.
http://www.motormag.co.kr/3487
1
  •   AX_name | AX_date_ds  comment_modify
    replyi
    AX_parent_name AX_message_ds
  • X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