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그룹사장 르노코네베아그, 유럽 지역 총괄로 자리 이동
2021-09-16 10:02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르네 코네베아그(René Koneberg) 그룹사장이 4년간의 임기를 마치고오는 10 1일부로 유럽 지역 16개 시장을 총괄하는 자리로 이동한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현 그룹사장 (사진 좌) 및 신임 그룹사장 (사진 우)


르네 코네베아그 그룹사장은 지난 2017 9월에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 부임 이후 고객 신뢰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4년간 조직과 프로세스 쇄신기업문화와 직원역량 강화를 주도해왔다또한 2020년 한 해에만 산하 네 개 브랜드에 걸쳐 54개 모델을 출시전년 대비 두 배 이상의 성장을 이끌어내 경영정상화와 시장경쟁력 회복을 위한 의미 있는 성과들을 이뤄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르네 코네베아그 그룹사장은 “지난 4년간의 시간이 결코 쉽지 않았지만한 팀으로 같은 목표를 향해 달려와준 그룹 및 산하 네 개 브랜드 임직원들의 열정과 노력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자동차산업의 패러다임이 급격히 바뀌어 가고 있는 가운데폭넓은 제품 포트폴리오와 미래지향적인 어젠다를 앞세워 미래 모빌리티 시대의 성장동력을 키워 나가고 있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를 항상 응원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르네 코네베아그 그룹사장의 후임으로는 폭스바겐그룹 일본에서 사장 겸 최고경영자를 지내온 틸 셰어(Till Scheer) 10월 중순부로 부임할 예정이다.
틸 셰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신임 그룹사장은 2003년 폭스바겐그룹 이탈리아에 입사해 2008년까지 경상용차 부문 및 그룹의 영업과 네트워크를 담당했다. 2008년부터는 홍콩에서 폭스바겐을 책임졌고, 2012년에는 폭스바겐그룹 중국으로 이동해 벤틀리와 부가티 부문 총괄로 근무했다. 2014년부터는 중국 베이징에서 폭스바겐 수입을 총괄한 데 이어, 2016년부터 일본에서 지금의 직책을 맡아오고 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이사회 의장인 볼프 슈테판 슈페흐트(Wolf-Stefan Specht) “어려운 시기에 회사를 이끌어준 르네 코네베아그 그룹사장의 헌신과 노력 덕분에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미래를 위한 성장동력을 확보하면서 경영정상화와 시장경쟁력 회복을 위한 기반을 성공리에 다질 수 있었다이 기회를 빌려 르네 코네베아그 그룹사장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새로운 자리에서 더욱 약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이어 “특히 아시아 시장에 관한 폭넓은 경험과 전문성을 보유한 틸 셰어 신임 그룹사장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성장전략을 더욱 발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글 | 조현규 기자

※게시글 작성시 주의사항※ 욕설 및 비방글은 등록하실 수 없으며, 개인정보(실명, 연락처 등) 포함된 게시물은 삭제됩니다.
http://www.motormag.co.kr/3408
1
  •   AX_name | AX_date_ds  comment_modify
    replyi
    AX_parent_name AX_message_ds
  • X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