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부산시와 미래차 생태계 구축 및 일자리 창출 공동 노력 합의
2021-09-15 15:36

르노삼성자동차는 15일 르노그룹 국제 개발협력 총괄을 맡고 있는 프랑수아 프로보 부회장과 르노삼성자동차 도미닉 시뇨라 사장이 부산시청에서 박형준 부산시장과 만나 르노삼성자동차의 미래차 전략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동 노력 방침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와 부산시는 오늘 발표한 합의문을 통해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 미래차 전략산업을 위한 생태계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함께 기여할 것을 약속했다.
 
합의문 내용에 따르면르노삼성자동차와 부산시는 국가 빅산업인 미래차를 부산지역의 중심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내 생산시설 및 부지를 활용하여 미래차 전략산업을 위한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르노삼성자동차는 미래 친환경차 개발을 위한 핵심 부품업체 등 생태계 참여자를 위한 인프라를 조성하고 지역 상생 및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노력할 계획이다또한 부산시는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을 중심으로 미래차 생태계 조성이 가능하도록 참여기업 및 컨소시엄 등에 대한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하기로 했다.
 
르노삼성자동차와 부산시는 올 4월 박형준 부산시장 취임 이래 부산시의 미래차 전략을 위한 논의를 함께 지속해 왔다오늘 공동 합의가 이루어짐에 따라 르노삼성자동차와 부산시는 민관 합동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해 향후 구체적인 사업 시행 방안 및 일정 등을 논의해 갈 예정이다.
 
글 조현규 기자
 

※게시글 작성시 주의사항※ 욕설 및 비방글은 등록하실 수 없으며, 개인정보(실명, 연락처 등) 포함된 게시물은 삭제됩니다.
http://www.motormag.co.kr/3407
1
  •   AX_name | AX_date_ds  comment_modify
    replyi
    AX_parent_name AX_message_ds
  • X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