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기자협회, 2022 올해의차 전반기 1차 심사 15개 브랜드 26대 통과
2021-08-18 10:49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2022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COTY) 전반기 1차 심사를 최근 진행한 결과완성차 및 수입차 15개 브랜드 26대가 예선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기자협회는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출시된 부분변경 모델을 포함한 18개 브랜드의 신차 38대를 대상으로 지난 8 4일부터 11일까지 전반기 1차 심사를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했다심사 결과에 따라 15개 브랜드 26대를 2차 심사 대상 차량으로 확정했다.
1차 심사 통과 차량은 메르세데스-벤츠가 4대로 가장 많았다그에 이어 기아와 BMW, 아우디가 각 3캐딜락과 현대가 각 2랜드로버렉서스링컨쌍용재규어토요타폭스바겐혼다가 각각 1대씩이었다.
 
2차 심사는 오는 8 19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된다. 2차 심사 역시 코로나 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치러진다. 2차 심사를 통과한 차량은 내년 1분기에 있을 2022 올해의 차 최종 심사에 올라 다시 한 번 경합한다.
류종은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위원장은 “최근 차량 성능이 대폭 향상되고다양한 첨단 기능이 탑재되면서 퍼포먼스 부문 요건을 200마력에서 300마력으로 상향하는 등 심사 요건을 강화했다고 밝히면서 "대한민국 최고의 차라는 영예를 놓고완성차 및 수입차 브랜드들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는 만큼 더욱 공정하고 엄격하게 심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한편기자협회는 매년 국내에 출시된 신차를 대상으로 전/후반기 및 최종 심사 등 세 차례에 걸친 평가를 통해 대한민국 최고의 차를 선정발표하고 있다올해의 차올해의 국산차(또는 수입차), 올해의 SUV, 올해의 유틸리티올해의 디자인올해의 퍼포먼스올해의 그린카올해의 이노베이션 등 8개 부문으로 나눠 심사한다.
 
기자협회는 55개 회원사(언론사) 1 1투표권을 부여해 차량을 평가한다평가 항목은 ▲외부 디자인 ▲인테리어 및 감성 품질 ▲핸들링 및 주행 감성 ▲가속 성능 ▲소음 및 진동(N.V.H) ▲차체 뒤틀림 강성 및 고속 안전성제동 성능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등 첨단 안전 장비 ▲커넥티비티인포테인먼트 등 편의 장비 ▲에너지 효율성 및 온실가스 배출량 ▲구매 의향도 등 10개로 구성된다.
 
글 | 조현규 기자

※게시글 작성시 주의사항※ 욕설 및 비방글은 등록하실 수 없으며, 개인정보(실명, 연락처 등) 포함된 게시물은 삭제됩니다.
http://www.motormag.co.kr/3331
1
  •   AX_name | AX_date_ds  comment_modify
    replyi
    AX_parent_name AX_message_ds
  • X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