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ACK WINGS, 벤틀리 컨티넨탈 GT V8
2021-08-11 12:21

인간이 금속으로 빚어낸 결과 중 최고다.
지금으로부터 10년 후에 되돌아봐도 기억에 남을 촬영이었다만나는 순간 입을 다물지 못했다이렇게 아름다운 차는 처음이다내놓으라는 명차들을 수없이 만나 봤지만 이 정도 충격은 없었다게다가 난 슈퍼카를 좋아하는 전형적인 보통 남자임에도 이 디자인에 현혹되었다극단적으로 짧은 프런트 오버행으로 역동성을긴 리어 오버행으로 우아함을 표현한다풀사이즈 SUV에나 꼽힐 만한 22인치 휠도 지나치지 않다라디에이터 그릴도 눈빛도 모두 반짝거린다누가 크롬을 남발하면 촌스럽다고 했는가곳곳을 크롬으로 장식했지만 세련된 외모가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준다오묘한 푸른 입자가 맴도는 검정 물감을 바른 벤틀리 컨티넨탈 GT를 만났다.
컨티넨탈 GT는 벤틀리의 플래그십 모델은 아니다. BMW M3, 포르쉐의 911처럼 브랜드의 아이콘이다벤틀리는 본디 스포츠카 브랜드이기에 자신들의 정체성은 컨티넨탈 GT에 진하게 묻어난다지금으로부터 약 20년 전인 2002, 1세대가 등장하면서 메가 히트를 쳤고 지금 3세대로 진화했다이전 세대 모델에서 공통된 약점이 하나 있었다폭스바겐 페이튼의 전륜 기반 플랫폼을 사용했기 프런트 오버행이 길어 프로포션이 예쁘지 않았던 것현세대는 포르쉐가 주도한 MSB 플랫폼을 사용해 큰 그림부터 잘 그릴 수 있었다시각 전문가는 아니지만 적어도 나와 길거리를 걷는 사람들의 눈에는 완벽한 디자인이다.
그렇다면 인테리어는묵직한 도어를 여니 2열 사이드 글라스도 살짝 내려간다컨티넨탈 GT B-필러가 없는데 완벽한 차음을 위함이다기분 좋은 배려를 맞으며 안으로 들어간다화려하다대칭 강박증을 가진 디자이너의 솜씨인가 보다데칼코마니 같은 센터페시아에 디테일은 외관처럼 크롬으로 꾸며 화려하다롤스로이스가 담백하게 고급스럽다면 벤틀리는 격렬하게 고급스럽다하이라이트는 디지털과 아날로그 세상을 오고 갈 수 있는 로테이트 디스플레이다내비게이션 때문에 주로 12.3인치 터치 디스플레이로 설정해 놓지만 아는 길이라면 클래식한 게이지를 두고 주행하는 게 훨씬 더 느낌 있다특히 좌회전이나 우회전 시 나침반이 방향을 돌리는데 이때 요트를 타고 있는 기분이 들어 좋다요트를 타본 적은 없지만 귀족이 된 것 같아 좋다그냥 좋다.   최고급 가죽으로 감싼 시트는 착좌감이 훌륭하다그 어떤 의자보다 편안하다약간의 사이드 볼스터도 있어 코너에서도 어느 정도 운전자를 잡아 준다쿨링히팅은 물론 마사지 기능까지 갖춘 풀옵션 시트다헤드레스트에 새긴 날개는 인스타그램용이다시트와 스티어링 휠 정렬도 딱 맞다당연하게 여겨지는 이 정렬이 대부분 차에서는 지켜지지 않는다이 글을 읽고 나서 자신의 차에 가서 확인해 보면 당황스러울 수도 있다또한 A필러가 슈퍼카 수준으로 누워 있지만 전방 시야가 전혀 좁지 않으며 플로어 타입 페달로 발목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인체 공학에 신경을 많이 썼다.

이제 엔진 스타트 버튼을 누르고 컨티넨탈 GT를 깨운다깜짝 놀랐다배기 소리가 우렁차다얌전할 줄 알았는데 거친 녀석이다전형적인 8기통 사운드에 톤을 부드럽게 만졌다. 12기통 모델도 존재하지만 만약 내가 산다면 8기통을 고를 것이다이유는 2가지우선 벤틀리의 시그니처 엔진은 V8 OHV 6.75ℓ얼마 전 단종된 뮬산이 마지막으로 품었다배기량이 6.75ℓ도 아니고 OHV 타입도 아니지만 실린더 수라도 같으니까 끌린다두 번째 이유는 12기통보다 가볍다는 것안 그래도 무거운 차인데 조금이나마 가벼운 파워 유닛이 핸들링에 유리하다그렇다고 8기통이 12기통보다 파워에서 아쉽지도 않다.
V8 4.0ℓ 트윈 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550마력최대토크 78.5kg·m의 힘을 생산하고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를 통해 네 바퀴를 굴린다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4.0최고시속은 318km에 달한다이 차의 예비 오너들은 기름값 걱정을 하지 않겠지만 연비도 괜찮다복합 연비는 7.4km/ℓ에 밟으면 머플러 커터에서 500원짜리가 쏟아지지만 얌전하게 주행하면 4개의 실린더만 작동해 15km/ℓ는 쉽게 찍힌다주유소 가기 귀찮으면 달래면서 타면 된다드라이빙 모드는 컴포트벤틀리스포츠그리고 커스텀으로 구성되어 있다컴포트와 스포츠 모드 사이에 벤틀리 모드가 있는데 이것이 벤틀리가 지향하는 드라이빙 방향이다편하면서 스포티하게 달리기장르로 말하자면 GT모델명도 GT가 붙은 진짜 GT카다시동을 켜면 기본적으로 드라이빙 모드가 벤틀리에 놓여 있다.

미끄러지듯 전진하는 승차감이 일품이다. GT카지만 일상 주행에서는 럭셔리 세단처럼 움직인다거친 노면의 상황을 운전자에게 알리지 않는다주어진 시간은 3시간이 없으니 스포츠 모드에 두고 본격적으로 가속 페달을 밟아 본다폭발적으로 튀어 나간다무거운 공차중량이 무색할 만큼 경쾌하게 달린다어지간한 고성능 차로 비비기 힘들 정도의 성능이다여기에 배기 시스템의 가변 플랩이 열리면서 브리티시 머슬카로 돌변한다벤틀리에서 이런 사운드가 나올 줄은 예상하지 못했다음색은 묵직한 중저음이고 음량도 크다스로틀이 닫히면 백프레셔가 터지는데 지속 시간이 길다보통 차들이 ‘빠바방이라면 ‘빠바바바바바바방’ 한다필력이 달려서 표현을 못 하겠다유튜브에서 꼭 들어 보길∙∙∙.
고속도로에 벤틀리가 떴다모두 길을 비켜야 한다괴력을 가지고 있기에 스피드미터 바늘이 태코미터 바늘처럼 올라간다이는 변속기의 덕도 크다변속 속도가 빠르고 다운시프트에도 적극적이어서 흥이 멈추질 않는다그리고 차가 워낙 안정적이다 보니 겁쟁이도 초고속을 즐길 수 있다속도가 올라갈수록 하체가 더욱 탄탄해진다댐퍼에 에어스프링을 매칭했는데 조율 실력이 상당하다이 서스펜션을 믿고 코너도 들이대 본다언더스티어 성향을 보이지만 장르와 몸무게를 고려하면 그 농도가 연한 편이다전자식 가변 안티 롤바가 장착되어 있어 좌우 롤링도 크지 않다복합코너를 만나도 섀시가 엉키지 않고 쉽게 돌파한다한쪽으로 쏠린 중량을 반대쪽으로 넘기는 리듬도 준수하다우리가 생각한 것보다 훨씬 코너링 퍼포먼스가 높다.  
 
잘 달리는 만큼 잘 서야 한다브레이크 캘리퍼 사이즈만 봐도 어마어마하다거대한 림에 닿을 정도의 볼륨감을 자랑한다마음에 드는 것은 리어 브레이크도 모노 캘리퍼인 점이다성능도 성능이지만 보기에 좋으니까여하튼 브레이크 시스템은 출력과 섀시를 다루기에 충분하다노즈다이브 혹은 브레이크스티어 현상을 잘 억제했고 고속에서 강한 제동이 연거푸 들어가도 지치지 않는다게다가 코너를 돌면서 브레이킹이 걸려도 차체가 안쪽으로 말리지 않으니 마음 놓고 브레이크 페달을 밟아도 된다캘리퍼 안에 피스톤이 10개나 되니 초반 응답성이 살짝 떨어지는 데 이는 적응하면 전혀 문제 되지 않는다.
시승과 촬영은 끝났고 글을 쓰는 지금 벌써 그립다훌륭한 차와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3일을 보냈다비싼 차를 무탈하게 보낸 것은 다행이고 함께한 순간이 행복했다차를 워낙 많이 타다 보니 좋은 차를 타도 감흥이 떨어지는데 이 녀석은 무미건조해진 내 감수성을 말랑말랑하고 촉촉하게 만들어줬다만인이 쳐다보는 환상적인 디자인에 매콤하게 달려준다결정적으로 타고 있는 순간 계급이 올라가는 자본주의의 달콤함도 맛봤다퓨어한 스포츠카를 좋아하지만 그 ‘퓨어가 밥 먹여 주지 않는다는 것도 컨티넨탈 GT를 통해 깨달았다내가 사지 못한다는 큰 단점을 제외하면 완벽한 차다진짜 완벽한 차.
 | 안진욱   사진 | 최재혁

SPECIFICATION_ BENTLEY CONTINENTAL GT V8
길이×너비×높이  4850×1965×1405mm  |  휠베이스  2851mm
엔진형식 ​​V8 터보가솔린  |  배기량 ​​​ 3996cc |  최고출력  ​​550ps
최대토크 ​​78.5kg·m  |  변속기  ​​​8단 듀얼 클러치  |  구동방식  ​​AWD
복합연비  7.4km/ℓ  |  가격  ​​​​​​​​​ 32900만원

※게시글 작성시 주의사항※ 욕설 및 비방글은 등록하실 수 없으며, 개인정보(실명, 연락처 등) 포함된 게시물은 삭제됩니다.
http://www.motormag.co.kr/3305
1
  •   AX_name | AX_date_ds  comment_modify
    replyi
    AX_parent_name AX_message_ds
  • X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