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가 미니밴을 만든다면?
2021-07-27 17:03

포르쉐는 지난 2020 11, ‘포르쉐 언씬(Porche Unseen)’을 통해 전기 미니밴 콘셉트카인 비전 렌디엔스트를 공개했다당시 외부 디자인만 공개했는데포르쉐는 27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렌디엔스트의 실내를 공개했다.
우선 렌디엔스트는 과거 포르쉐가 레이스에 나가기 위해 필요한 각종 물품이나 장비를 운송했던 폭스바겐 타입밴에서 영감을 받았다렌디엔스트라는 이름 역시 Renn + Dienst (Race + Service)로 레이스 지원차를 일컫는다.
렌디엔스트는 여섯 명까지 탑승할 수 있는 가족 친화적인 공간을 자유롭게 해석했다디자인팀은 우주 왕복선에 영감을 얻어 디자인했으며 포르쉐 디자인의 DNA가 브랜드에서 만들지 않았던 세그먼트를 어떻게 해석하는지 보여준다포르쉐 디자이너는 미래를 만들기 위해 넘나드는 경계를 표현했다고 밝혔으며 그들은 포르쉐가 성공적으로 이끈 역사의 본질적인 가치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말했다.
먼저 실내 시트 배치는 1+2+2 구성으로 총 5명이 탑승할 수 있다. 1열은 운전석이 중앙에 배치된 형태로 마치 레이스카의 그것을 연상하게 만드는데시트를 180도 회전하여 탑승객들과 마주볼 수 있게 만든 것이 특징이다또한 타이칸에서 적용되었던 커브드 디스플레이 계기판은 포르쉐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5개의 원형 게이지를 볼 수 있다사이드뷰 디스플레이와 대시보드의 양 쪽은 햅틱 버튼이 적용되었으며 이는 자율주행차량을 전제로 만들어진 것이다.
또 다른 특징으로는 비대칭 형태의 사이드 윈도를 꼽을 수 있다. 2열은 독립적으로 구성된 인체 공학적인 버킷 시트로 구성되어 있으며 왼쪽에 탑승한 승객은 작은 유리창으로오른쪽에 탑승한 승객은 크게 트여있는 창으로 바깥을 볼 수 있다. 3열은 벤치 형태의 시트로 구성되어 있으며 플로팅 헤드레스트를 장착해 3열 탑승자가 없을 때 운전자가 후면을 완전히 볼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포르쉐 디자이너 마르쿠스 아우어바흐는 렌디엔스트의 인테리어에 대해 외부에서 볼 때 포르쉐는 조각품이자 예술 작품이다인테리어는 또 다른 차원을 선사한다인테리어가 불만족스러운 자동차는 오래 살아남지 못한다운전자들과 감성적인 공감을 이끌어낼 수 없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SUV세단도 만드는 포르쉐가 이제 미니밴을 만드는 것일까아쉽게도(?) 그렇지 않다포르쉐는 이러한 미니밴을 제작하지 않을 것이라 못박았다다만 포르쉐는 렌디엔스트가 포르쉐 디자인 비전을 공유하는 실험이자 도전이며인간과 미래 모빌리티에 대해 연구하는 하나의 수단이라고 밝혔다.
 
글 | 조현규 기자

※게시글 작성시 주의사항※ 욕설 및 비방글은 등록하실 수 없으며, 개인정보(실명, 연락처 등) 포함된 게시물은 삭제됩니다.
http://www.motormag.co.kr/3259
1
  •   AX_name | AX_date_ds  comment_modify
    replyi
    AX_parent_name AX_message_ds
  • X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