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더 뉴 K9, 8기통은 이제 없다
2021-06-15 11:25


기아가 대형 세단 K9의 페이스리프트 모델, ‘더 뉴 K9(The new K9)’의 온라인 쇼케이스 영상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

 

페이스리프트이지만 풀 체인지 수준의 변화를 주기 위해 노력했다. 외형은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에 V 형상의 정교한 크롬 패턴을 적용해 플래그십 세단의 존재감을 강조했고, 좌우 수평으로 리어램프를 연결해 와이드한 느낌을 살리는 동시에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했다. 실내는 시트의 허리받침, 쿠션까지 확대된 퀼팅 패턴과 고급스러운 리얼 우드 소재, 다이아몬드 패턴의 컨트롤러 등을 통해 인테리어의 품격을 한층 높였다.


기아는 더 뉴 K9에 첨단 주행 신기술을 적용했으며 탑승객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최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대거 탑재했다. 세계 최초로 장착한 전방 예측 변속 시스템(PGS)은 지도와 주행 정보를 확인해 코너에서 최적의 기어를 찾아나간다. 기아차 최초로 장착한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은 보다 편리하고 안정적인 주행 환경을 구현하며, 전 트림에 기본으로 고속도로 주행 보조2(HDA2), 다중 충돌방지 자동 제동 시스템(MCB)을 장착한다.


또한 터치 방식으로 운전자와 상호작용하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지문 인증 시스템, 필기 인식 통합 컨트롤러, 터치 스크린 기능이 적용된 뒷자석 듀얼 모니터 등을 새롭게 장착했다. 이 밖에도 14.5인치 초대형 와이드 디스플레이,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클러스터·헤드업 디스플레이 소프트웨어 무선 업데이트, 에르고 모션시트, 지능형 헤드램프(IFS), 후진 가이드 램프 등을 신규로 적용해 한층 진보된 주행 경험을 제공한다.


더 뉴 K9은 넉넉한 힘과 정숙성을 갖춘 3.8 가솔린과 역동적인 운전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3.3터보 가솔린 총 2 개 모델로 운영되며, 모델별로 달리 구성했던 기존의 트림 체계를 2(플래티넘, 마스터즈)로 단순화해 고객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3.8 가솔린 플래티넘 5,694만원, 마스터즈 7,137만원이며, 3.3 터보 가솔린의 경우 플래티넘 6,342만원, 마스터즈 7,608만원이다. 8기통 엔진은 아쉽게도 사라졌다.

 


글 | 유일한 기자


※게시글 작성시 주의사항※ 욕설 및 비방글은 등록하실 수 없으며, 개인정보(실명, 연락처 등) 포함된 게시물은 삭제됩니다.
http://www.motormag.co.kr/3169
1
  •   AX_name | AX_date_ds  comment_modify
    replyi
    AX_parent_name AX_message_ds
  • X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