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력적인 4도어 전기 세단, 캐딜락 셀레스틱
2021-01-13 16:29


캐딜락(Cadillac) 12(미국 현지시각), CES 2021에서 럭셔리 전기 세단 셀레스틱(CELESTIQ)을 공개했다. 럭셔리 EV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기 위해 설계된 셀레스틱은 디자인과 기술의 가능성을 재창조하려 하는 캐딜락의 의지를 담고 있다. 장인정신이 깃든 엄선된 수제 소재를 제공하며, 각 차량 소유주의 개성을 반영하도록 디자인된다. 또한, 4륜구동 시스템을 비롯해 후륜까지 조향할 수 있는 시스템이 적용되며, 프레임이 없는 글라스 루프를 탑재할 예정이다.

 

셀레스틱은 모듈식 얼티움 배터리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다. 셀레스틱 디자인 및 엔지니어링 팀은 얼티움 플랫폼의 공간적인 이점을 활용하여 최첨단 기술을 정교하게 통합시킬 수 있는 기회를 모색했다. 그 결과, 무게 중심이 낮고 후면 비율이 극적인 존재감을 갖춘 놀라운 차량을 완성했다. 실내는 운전자와 동승자 모두에게 맞춤화된 경험을 제공하는 정교하게 통합된 새로운 차원의 기술을 선보인다.


외형은 아직 완벽하게 공개되지 않았지만, 티저 이미지만으로도 어느 정도 짐작이 가능하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투명한 패널을 가진 기하학적인 그릴과 헤드램프다. 먼저 공개된 전기 SUV ‘리릭과 비슷한 형태일 것이다. 그리고 차체 측면에 부메랑 형태의 테일램프를 갖고 있다. 실내는 많은 곳을 보여주지는 않았지만, 먼저 보고 온 이들에 따르면 아름다운 엠비언트 라이트를 갖고 있으며 나무 및 금속 장식이 실내를 감싸고 있다 한다.

 

글라스 루프를 4분할해 자유롭게 루프 투명도를 조절할 수 있는 4사분면(Four-quadrant) SPD(Suspended-particle-device, 부유입자를 조정하는 장치) 스마트 글라스 루프가 적용된다. 각각의 탑승자는 개별적으로 스마트 글라스의 투명도를 설정할 수 있으며, 각 탑승자의 개별화된 경험이 캐딜락 셀레스틱의 상징적인 모습이 될 것이다. 캐딜락은 셀레스틱이 업계 최초의 4사분면 SDP 스마트 글라스 루프가 적용된 최초의 차량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생활 보호 기능이 적용된 개별 디스플레이를 갖춘 전면 인스트루먼트 패널(Instrument Panel)을 통해 운전자와 조수석 탑승자간 개별로 디스플레이를 즐길 수 있게 했으며, 뒷좌석 승객들 역시 엔터테인먼트 스크린을 독립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앞좌석과 뒷좌석 사이의 콘솔 스크린은 뒷좌석 탑승자들이 개별로 엔터테인먼트 디스플레이와의 세팅을 분리하여 설정할 수 있게 해 모든 탑승자들에게 자신만의 개별공간을 연출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이번에 공개된 셀레스틱 쇼카는 캐딜락의 미래 플래그십 세단으로 캐딜락의 개척자 정신을 상징하며, 럭셔리 EV의 기준을 설정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글 | 유일한 기자




※게시글 작성시 주의사항※ 욕설 및 비방글은 등록하실 수 없으며, 개인정보(실명, 연락처 등) 포함된 게시물은 삭제됩니다.
http://www.motormag.co.kr/2761
1
  •   AX_name | AX_date_ds  comment_modify
    replyi
    AX_parent_name AX_message_ds
  • X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