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산업에 뛰어드는 애플과 LG전자, 과연?
2020-12-24 16:10

애플과 LG전자가 22일과 23일 연달아 전기차 산업에 뛰어든다는 소식이 들려왔다물론 애플은 2014년부터 일명 애플카’ 개발 소식을 꾸준히 알려왔고, LG전자 역시 모빌리티 산업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합작법인을 만든다는 소식은 어느정도 예견된 일이었다.
 

최강자애플과연 자동차 산업에서는?

먼저 영국의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애플이 지난 22, 2024년까지 획기적인 성능을 가진 배터리를 탑재한 일명 일명 애플카’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그 중심에는 배터리 기술이 있다더 긴 주행거리를 보장하는 저렴한 배터리를 만들어 자율주행 기능과 애플의 SW기술을 합하면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중심이 되는 것도 그다지 어려운 일은 아닐 것이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애플은 전기차 배터리를 위해 파우치와 모듈을 제거한 모노셀 디자인을 적용한 모델을 개발하고 배터리 내부의 개별 배터리셀을 키워 내부 공간을 확보했다고 전해졌다리튬철인산염을 재료로 하는 배터리도 개발하고 있는데이는 배터리가 더 긴 주행거리를 확보하면서도 열 관리에 탁월하다고 보도했다.


애플은 2014년부터 자율주행에 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었다. ‘프로젝트 타이탄이라는 이름의 이 프로젝트는 애플의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관심을 나타내는 것과 같았다애플은 이미 자율주행 전기차 기술에 필수적인 라이더 센서와 배터리 기술은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특히 라이다 센서는 최근 출시한 스마트폰 아이폰12프로’, 아이폰12 프로맥스에도 일부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또한 대만의 TSMC를 통해 자동차에 들어갈 인공지능 침의 생산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언론 보도에서는 애플의 전기차가 2021년 3분기에 공개될 수도 있다고 관측했다이러한 소식에 일부 언론들은 애플이 테슬라를 위협한다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하지만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는 자신의 SNS에 애플에 테슬라를 팔고자 했지만 거절당했다며 애플의 자동차 시장 진출설이 사실이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모델3을 제작하던 시기에 팀 쿡에게 현재 가치의 10%의 가격으로 인수할 가능성에 대해 논의하고자 했지만 거절당했다고 말했다당시 시점은 2016년에서 2017년으로 추정되며 그가 테슬라를 애플에 팔려고 했던 가격은 한화 약 66조원으로 추정된다.
 

LG
전자미래 모빌리티 기술의 선두가 될 수 있을까?

LG전자 또한 전기차 산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LG전자는 지난 23일 세계 3위의 자동차 부품 업체인 마그나 인터내셔널(이하 마그나)이 전기차 파워트레인 분야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발표했다.
 
두 회사는 자동차의 전동화 트렌드에서 규모의 경제를 누리기 위해 대량생산체제를 조기에 갖추고 사업경쟁력과 성장잠재력을 높이기 위해 합작법인을 설립한다고 밝혔다내년 3월 예정인 주주총회에서 물적분할과 합작법인 설립에 대한 승인이 이뤄지면 합작법인은 7월경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분할되는 그린사업 일부는 전기차에 들어가는 모터인버터차량 충전기구동시스템 등이다.
 
LG전자는 전기차 파워트레인 사업에 더욱 집중하고 사업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물적 분할을 결정했다또 합작법인이 독립적이고 신속하게 의사결정을 하는 것이 성장잠재력을 최대한으로 끌어올리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판단했다.
이로써 LG전자는 자동차 부품 사업 3개 축을 완성했다. 2013년 자동차 부품 사업을 미래성장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VS(Vehicle Component Solutions)사업본부를 신설하고 2018년에 오스트리아의 차량용 헤드램프 기업인 ZKW를 인수했다따라서 VS사업본부, ZKW, LG마그나 합작법인 등 3개의 축으로 나눠 자동차 부품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LG전자의 이와 같은 행보는 애플보다 한 발짝 더 앞서고 있다는 평가다자동차를 직접 만들 수는 없지만많은 업체들과 맺은 파트너십으로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서 선두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받는다.


LG
전자가 만든 전장부품은 이미 쉐보레 볼트재규어 I-페이스 현대기아차의 신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 이미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자동차들에 적용됐다이와 더불어 지난 2016년 CES에서 폭스바겐과 함께 새로운 플랫폼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이로써 LG는 배터리와 모터각종 전장 부품과 더불어 LG유플러스를 통한 통신기술을 포함해 산업 전반에 대한 기술력을 확보해 나가고 있어 미래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긴장하는 기존 자동차 회사, 이유는 소프트웨어 때문

이러한 소식에 기존 자동차 업계가 긴장하는 이유는 따로 있다바로 소프트웨어 기술력 때문이다토요타 자동차의 도요다 사장은 수년전부터 자동차회사는 소프트웨어 기반이며토요타도 소프트웨어 회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또한 GM의 마크 루스 사장은 전기차 분야에서 GM이 앞서가기 위해 필요한 소프트웨어 개발을 추진하겠다며 2021년 봄까지 소프트웨어 인력 3000명을 채용하겠다고 발표했다테슬라 또한 주로 채용하는 인력은 소프트웨어 인력인 것을 감안하면 자동차 회사들의 미래에 소프트웨어 기술이 핵심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애플은 이미 최고의 소프트웨어 회사 중 하나다애플이 내놓는 소프트웨어에 자동차 업계들이 긴장하고 있는 이유다모빌리티 업계는 소프트웨어를 미래 자동차 산업의 핵심 요소로 분석하고 있다.


테슬라는 특히 소프트웨어의 힘을 가장 먼저 경험한 회사다테슬라의 자율주행 시스템은 이미 많은 사고와 논란을 일으켰기 때문이다따라서 일부 언론은 소프트웨어가 자동차 업계의 양날의 검이라고 분석하고 있다회사의 성장에 도움이 되기도 하지만 자칫 잘못 사용하면 이미지가 크게 실추될 수 있기 때문이다.
 
자동차 업계는 새로운 분야의 경쟁자들을 경계해야 한다노키아모토로라처럼 한때 휴대전화 시장을 주름잡던 회사들이 새로운 변화를 받아들이지 못해 무너진 것처럼 앞으로 다가올 전기차 시대를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새로운 경쟁자가 시장을 장악하는 일을 이미 테슬라로 인해 경험했으니 말이다.
 
글 조현규 수습기자

※게시글 작성시 주의사항※ 욕설 및 비방글은 등록하실 수 없으며, 개인정보(실명, 연락처 등) 포함된 게시물은 삭제됩니다.
http://www.motormag.co.kr/2716
1
  •   AX_name | AX_date_ds  comment_modify
    replyi
    AX_parent_name AX_message_ds
  • X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