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SM3 Z.E, 올 연말 판매 종료
2020-12-15 10:20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2013년 국내 최초로 양산 및 판매를 시작했던 국내 유일의 준중형급 전기자동차 SM3 Z.E.의 판매를 이번달로 종료한다.
올해 12월 기준 SM3 Z.E.의 총 누적 판매 대수는 7,371대다. 2013 7월 사전예약을 시작하고 첫 일반 고객인도는 같은 해 11 1일 이뤄졌다.  또한첫 법인고객 판매로 LG화학 및 LG 그룹에 업무용 및 카쉐어링 용도로 보급을 하기도 했다출시 이후 2년이 지난 2015 11월까지 누적 1,604대가 팔리며 당시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SM3 Z.E.를 통해 한국 전기차 시장의 선구자로서 역할을 했다출시와 함께 전기차 네트워크 확장 및 전기 택시 본격 보급에도 앞장서 왔다출시 당시부터 전기차 민간보급을 실시하는 전국 16개 지자체에 전기차 전담 파일럿을 배치하고 전기차 전문 A/S센터를 226개로 확대 구축하는 한편배터리 수리 센터를 제주도에 추가 설립하는 등 당시 그 어떤 자동차 제조사보다 앞서 전기차 A/S 네트워크를 대폭 강화했다.
SM3 Z.E.와 제주도의 인연 또한 아주 깊다.  2013 7월 제주도가 전국 최초로 전기차 160대 보급사업 신청 접수를 마감한 결과 487대의 신청 건수 중 SM3 Z.E.가 무려 307대를 차지했다지난 2014년에는 제주도에 처음으로 전기 택시를 보급했으며, 2016년에는 제주도 전기택시 100대 중 SM3 Z.E. 택시가 98대를 차지하기도 했다. 2018 5월부터는 제주특별자치도의 ‘2018년 전기 택시 보급 사업’에 참여했다.
 
SM3 Z.E.는 국내 유일의 5인승 준중형 세단형 전기차로서넉넉한 실내공간과 세련된 인테리어가 특징이다초기 135㎞에 머물렀던 1회 충전 시 주행 거리는 2018년형 개선을 통해 당시 기준 국내에서 가장 긴 213㎞까지 확장되었다.  특히 정부 보조금 지원을 받을 경우 2천만원 전후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 가능한 점은 SM3 Z.E.의 큰 장점이었다.
SM3 Z.E.가 개척해온 국내 전기차 시장의 리더십은 이제 르노 조에(ZOE)가 이어받게 된다조에는 유럽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전기차로 최근의 EV 고객 트렌드에 맞는 차체 사이즈가 특징이다올 상반기에도 테슬라 모델3, 닛산 리프 등 쟁쟁한 경쟁자들을 모두 제치고 유럽 전기차 시장 판매 1위를 지켰으며같은 기간  전 세계적으로 약 216,000대를 판매해 식을 줄 모르는 인기를 과시했다.  특히 2012년부터 올해까지오랜 기간 스테디셀러 전기차로 군림하면서도 배터리 화재와 같은 이슈가 단 1건도 보고된 바 없다르노 조에가 가혹한 유럽 기후에서 검증에 검증을 거친 가장 실용적이고 안전한 전기차로 꼽히는 가장 큰 이유다.
 
르노삼성자동차 김태준 영업본부장은 "SM3 Z.E.는 한국 전기차 역사에서 가장 중요하고 의미있는 역할을 담당해왔다"라며, "향후 르노 조에 및 트위지와 같은 혁신적인 모델들을 통해 SM3 Z.E.가 만들어온 혁신의 성과들을 지속적으로 이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글 ㅣ 조현규 수습기자

※게시글 작성시 주의사항※ 욕설 및 비방글은 등록하실 수 없으며, 개인정보(실명, 연락처 등) 포함된 게시물은 삭제됩니다.
http://www.motormag.co.kr/2671
1
  •   AX_name | AX_date_ds  comment_modify
    replyi
    AX_parent_name AX_message_ds
  • X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