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LL BE HERO , 쌍용 올 뉴 렉스턴
2020-12-12 09:00


쌍용의 렉스턴이 돌아왔다성형수술의 결과는 꽤 성공적이다바뀐 디자인에 대해 좋은 평가도 제법 들린다가수 ‘임영웅을 전면 광고 모델로 내세운 렉스턴은 과연 쌍용의 ‘영웅이 될 수 있을까? 
 | 조현규  사진 | 최재혁

바야흐로 SUV 전성시대다쌍용은 이 시장에 다시 한번 승부수를 던졌다상품성을 대폭 개선한 올 뉴 렉스턴을 마주 보면 쌍용의 비장함마저 느껴진다이러한 진심이 통한 것인지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 약 한 달 만에 5500여 대가 계약됐다렉스턴이 속한 시장의 주요 소비층은 안전공간레저 활용성에 초점을 두는데렉스턴은 이들을 정조준했다.


우선 올 뉴 렉스턴의 전면 디자인의 변경에 박수를 보낸다드디어 ‘티볼리 대자의 오명을 벗을 수 있다라디에이터 그릴은 덩치를 키우고 다이아몬드 형태로 변화했으며가로로 이어진 4개의 LED가 삽입된 헤드램프와 함께 위풍당당한 모습을 연출한다안개등을 감싸는 프런트 범퍼의 디테일과 범퍼 하단의 가니시는 그 형태가 과하지 않아서 전체적인 아름다움을 해치지 않는다괜한 기교를 부리기보다는 정공법을 택했다측면의 디자인은 기존의 캐릭터 라인을 그대로 유지했지만디테일이 적어서 단조로운 느낌이다대신 번쩍이는 20인치 크롬 휠이 시선을 사로잡는다후면은 테일램프와 범퍼의 디자인이 변경됐다테일램프는 옆으로 누운 T자 모양의 LED 램프로 변경됐는데 볼보의 헤드라이트가 연상된다테일램프의 디자인이 변경되면서 방향 지시등은 범퍼로 내려갔다그리고 리어 범퍼에 크롬으로 장식된 듀얼 머플러 팁으로 세련됨을 더했다.


실내도 여러 군데가 바뀌었다계기판은 과거의 아날로그 계기판 대신 디스플레이 계기판을 받아들였다새로운 계기판의 그래픽은 제법 세련된 모양새를 갖추고 있다운전자의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3가지의 그래픽 모드를 제공하며내비게이션을 표시하거나 주행 안전장치의 그래픽을 화면에 띄울 수도 있다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기존과 같은 9인치 디스플레이를 사용했으며 커넥티드 카 서비스인 인포콘이 탑재됐다음성인식을 통해 내비게이션을 조작하거나 공조 장치를 제어하는 등 운전 중 필요한 대부분의 기능을 지원한다.


스티어링 휠은 바텀 플랫 디자인을 사용했으며 직경이 크지만 다소 가늘다움켜쥐는 맛이 부족한 탓에 더 굵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깜찍한 패들 시프트도 달려있는데 이 차의 성격을 생각하면 그다지 쓸 일은 많지 않아 보인다변속기가 바뀌면서 전자식 기어 레버를 센터 콘솔에 장착했는데 크기가 크고 뭉툭해서 손으로 움켜쥐는 맛이 좋다새로운 기어 레버 덕분에 센터 콘솔 주변의 디자인을 변경해 수납공간을 더 확보할 수 있었다거기에 스마트폰 무선 충전 기능까지 지원한다. 1시간 정도 충전을 해보았는데 다른 차에서 문제가 됐던 충전 중 발열 문제는 나타나지 않았다가속 페달은 펜던트 타입이다이 차의 가격을 생각하면 가속 페달이 메탈 소재로 장식되지 않은 것이 아쉽다물론이를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작은 섬세함에서 오는 차이가 적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


1, 2열의 시트와 거주성은 훌륭했다부드러운 나파 가죽에 퀼팅 스티치를 더해서 고급스럽게 느껴진다시트가 푹신하고 두툼한 사이드 볼스터가 몸을 잘 감싸주어서 장거리 운전에도 피로가 적다. 1열의 시트 포지션은 높은 곳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는 듯한 느낌이다전방 시야는 물론이고 좌·우측 시야가 시원하게 뚫려있어 만족감이 높다 183cm인 기자의 몸에 맞게 1열 시트를 조정하고 2열에 앉았을 때 무릎 공간은 주먹 두 개가 들어가고도 여유가 있다. 2열 시트의 느낌 역시 푹신하고 안락했는데 경쟁 차종들과 비교해도 모자람이 없었다특히 2열의 등받이 각도는 최대 139°까지 넘어가는데 휴식을 위한 공간으로 손색이 없다트렁크 공간은 820ℓ이며 2열 폴딩 시 최대 1977ℓ까지 늘어난다차박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풀 플랫이 되지 않는 점이 아쉬울 것이다이런 소비자를 위해서 쌍용차는 차박용 에어매트 출시로 아쉬움을 달랠 계획이다.


공회전 상태에서 실내에 유입되는 엔진음은 보통의 디젤 엔진보다 조용한 편이다그리고 시트와 스티어링 휠에서 느껴지는 진동도 잘 잡아냈다휠 하우스와 엔진 룸 등에 흡음재를 다수 사용하여 소음과 진동을 잡기 위해 많이 노력한 것이 느껴졌다렉스턴의 4기통 2.2ℓ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202마력최대토크 45.0kg·m 트랜스미션은 기존 벤츠의 7단 자동변속기 대신 현대 파워텍의 8단 자동변속기를 채택했다.


차를 움직이기 시작하자 생각보다 가뿐하게 출발한다엔진은 활발히 움직이는데 변속 속도가 느리다는 느낌은 지울 수 없다시속 80km에서 시속 120km까지의 추월 가속은 높은 출력으로 빠르게 튀어 나가는 느낌은 아니지만 꾸준하게 밀어준다어차피 이 차의 본래 목적은 빠르게 달리기 위한 차가 아니기 때문에 크게 문제 되진 않는다다만 필요에 따라 액셀러레이터를 깊게 밟으면 실내로 들리는 엔진음이 꽤 커진다그 음색은 가볍고 방정맞은 편인데방음에 조금만 더 신경 썼으면 좋았을 것 같다이 차의 덩치를 생각하면 연비도 꽤 괜찮다렉스턴의 공인 연비는 11.6km/ℓ인데고속도로 연비는 트립 컴퓨터 기준으로 14.0km/ℓ까지 확인할 수 있었다이 정도면 장거리 여행을 떠날 때 연료비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전륜은 더블 위시본후륜은 멀티링크 서스펜션을 사용하여 부드럽게 세팅됐다도로에서 요철을 만나도 충격을 최대한 억제하고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넘어간다그러면서도 군더더기 없는 움직임을 보여준다저속에서는 가볍게 돌아가는 쾌적한 핸들링 감각을 선보이며 고속 주행에서는 스티어링 휠이 묵직해지면서 든든한 안정감이 느껴진다거기에 주행 안전 보조 시스템이 꽤 똑똑해졌다인텔리전트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IACC)의 신뢰도는 꽤 높은 수준이었다앞차와의 간격을 일정하게 맞추거나 차선의 중앙을 놓치지 않는 솜씨가 좋았다.


이번 렉스턴은 세 가지 트림으로 운영된다기본 트림인 럭셔리와 프레스티지그리고 스페셜 트림인 ‘더 블랙이다가장 하위 트림인 럭셔리 트림은 탈만한 엔트리 트림을 목적으로 다양한 편의사양을 기본 옵션으로 제공한다특히 주목해야할 트림은 ‘더 블랙이다프레스티지에 있는 모든 옵션에 블랙 라디에이터 그릴도어와 휠 아치의 가니시, 20인치 블랙 스퍼터링 휠블랙 스웨이드 인테리어를 탑재했는데 이러한 요소들이 렉스턴의 이미지와 상당히 잘 어울리고 고급스럽게 꾸며져 있어 많은 선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실제로 사전계약 판매량을 살펴보면 럭셔리 트림 5%, 프레스티지 트림 54%, 더 블랙 41%로 스페셜 트림으로는 이례적으로 높은 인기를 자랑한다.

올 뉴 렉스턴은 ‘가족이 함께하는 액티비티라는 목적에 맞게 잘 만들어진 자동차다초고강도 쿼드 프레임 보디와 동급 최고 수준인 9개의 에어백을 사용해 탑승객의 안전에 신경썼다거기에 넓은 공간에서 주는 쾌적함과 편안함을 가졌다. 3t의 견인 능력과 거대한 트렁크 용량은 온 가족이 함께하는 레저 활동에도 적합하다분명 곳곳에 아쉬운 부분은 있었지만 그 이상의 매력을 갖춘 자동차다.


쌍용차는 올 뉴 렉스턴으로 회심의 한 방을 준비했다영웅은 난세에 등장한다고 했던가렉스턴은 이제SUV 시장이라는 혼란스러운 전쟁터에서 영웅이 되어 쌍용을 살려야 하는 임무를 받았다내심 쌍용의 렉스턴을 응원하게 되는 이유다시장에서 멋지게 ‘한 방’ 해주기를 바란다.

SPECIFICATION
SSANGYONG ALL NEW REXTON
길이×너비×높이  4850×1960×1825mm
휠베이스 2865mm  |  엔진형식  I4 터보디젤  |  배기량  2157cc
최고출력  202ps  |  최대토크  ​​45.0kg·m  |  변속기  ​​​8단 자동
구동방식  FWD, AWD  |  복합연비  11.6km/ℓ  |  가격  4975만원


※게시글 작성시 주의사항※ 욕설 및 비방글은 등록하실 수 없으며, 개인정보(실명, 연락처 등) 포함된 게시물은 삭제됩니다.
http://www.motormag.co.kr/2666
1
  •   AX_name | AX_date_ds  comment_modify
    replyi
    AX_parent_name AX_message_ds
  • X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