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글로벌 화학기업 이네오스 그룹과 MOU 체결.
2020-11-23 15:51

현대자동차가 영국의 글로벌 종합화학기업 이네오스그룹(INEOS, 이하 이네오스)과 글로벌 수소 생태계 확산을 위해 협력한다수소 생산공급저장은 물론 수소전기차 개발연료전지시스템 활용에 이르는 통합 수소 밸류체인을 구축하고수소 관련 공공 및 민간분야 사업 확대를 도모함으로써 수소사회 실현을 앞당긴다는 목표다.

현대자동차와 이네오스는 위와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기 위해 각 회사의 경영진들이 참석했다두 회사는 글로벌 수소사회의 초기 구현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아 양사 간 시너지가 발휘될 수 있는 협력 분야를 적극 모색해 왔으며이날 MOU를 체결하게 됐다.
 
MOU를 통해 우선 양사는 이네오스 산하 이네오스 오토모티브가 개발 중인 SUV ‘그레나디어(Grenadier)’에 현대차의 차량용 연료전지시스템을 탑재해 새로운 수소전기차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현대차의 차량용 연료전지시스템은 수소전기차 넥쏘’,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수소전기버스 일렉시티’ 등에 적용돼시스템의 신뢰성과 효과성이 널리 입증된 바 있다.
 
영국에 본사를 둔 이네오스는 석유화학특수화학석유제품 생산 등을 주력으로 하는 글로벌 종합 화학기업이다현재 연간 30만 톤의 수소를 생산하고 있으며최근 수소 관련 사업 분야를 확대함으로써 미래 수소사회를 견인하기 위한 본격적인 시동을 걸고 있다.
 



이로써 양사는 수소 관련 사업 기회 창출을 통한 유럽 내 수소경제 확산에도 적극 협력한다.
 
유럽은 수소경제를 선도하기 위한 움직임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대표적인 지역이다유럽연합(EU)를 중심으로 수전해 시설 구축을 통해 그린수소 생산을 획기적으로 늘리고 저장유통운송충전 등 수소 관련 인프라 투자를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이 같은 유럽 내 움직임에 발맞춰양사는 MOU 직후 핵심 관계자들로 구성된 협의체를 구성하고 유럽연합유럽 각국 정부민간 기업들과 긴밀하게 협력하며 즉각적인 사업 기회 모색에 나선다.
 
이 과정에서 이네오스는 자회사 이노빈을 중심으로 수소 생산공급저장을현대차는 연료전지시스템 공급 등을 담당하게 된다.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장(전무)은 이네오스와 같은 전통적 화학기업이 그린수소 생산수소전기차 개발 등을 통해 수소 생태계로의 진입을 모색하는 것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말했다또한 피터윌리엄스 이네오스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이번 협약은 현대차와 이네오스 양사 모두에게 수소경제 가속화에 있어 역할을 확대하는 계기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현대차그룹은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수소경제사회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30년까지 수쇼연료전지시스템 생산 능력을 70만기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글 | 조현규 수습기자

※게시글 작성시 주의사항※ 욕설 및 비방글은 등록하실 수 없으며, 개인정보(실명, 연락처 등) 포함된 게시물은 삭제됩니다.
http://www.motormag.co.kr/2583
1
  •   AX_name | AX_date_ds  comment_modify
    replyi
    AX_parent_name AX_message_ds
  • X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