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우라칸 STO’, 모터스포츠 기술력을 집약했다.
2020-11-20 13:13

람보르기니가 모터스포츠 노하우와 공기역학 특성, 경량화 기술을 집약시켜 완성한 슈퍼 스포츠카 우라칸 STO’를 공개했다.

 


우라칸 STO‘STO’는 슈퍼 트로페오 오몰로가타(Super Trofeo Omologata)의 약자로, 모터스포츠카의 레이싱 헤리티지로부터 영감을 얻어 완성한 공도 주행용 슈퍼 스포츠카다.

 

이번 우라칸 STO는 자연흡기 V10 엔진을 사용하며 최고 출력 640마력, 최대 토크 57.7kg.m를 발휘한다. 경량화 기술덕에 출력 대 중량비는 1마력당 2.09kg이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3, 그리고 시속 200km까지는 9면 충분하다. 최고 속도는 시속 310km를 넘는다.

 

고성능 주행환경에 초점을 맞춘 ‘STO’, ‘트로페오(Trofeo)’, ‘피오자(Pioggia)’의 세 가지 주행 모드는 우라칸 STO의 레이스 정신을 보여준다. 기본 모드인 STO는 커브가 이어진 일반 도로에서 최상의 즐거움을 선사하며, 트로페오 모드는 마른 아스팔트 노면과 트랙에서 최고속 기록을 내는 데 최적화했다. 피오자 모드는 비가 오는 노면 환경에 맞추어 차를 제어한다.

 


우라칸 STO는 최상의 공기역학적 균형으로 동급 최고 수준의 다운포스를 확보했다. 이는 탁월한 공기역학 부하를 만들어냄으로써 향상된 코너링 성능의 핵심 요소로 작용한다. 우라칸 퍼포만테와 비교해 전체 공기흐름 효율은 37% 개선됐고, 다운포스는 획기적인 수준인 53% 향상을 이루었다. 우라칸 STO는 강성 향상을 위해 외부 패널의 75% 이상에 탄소 섬유를 사용했다.

 

또한 경량화에도 많은 기술을 투입했다. 람보르기니 R&D 부문은 뒤 펜더에 항공우주 산업에서 활용하는 탄소 섬유 샌드위치기법을 반영했다. 이 기술에 힘입어, 우라칸 STO는 탄소 섬유 소재 사용을 25% 줄이면서도 같은 수준의 강성을 유지했다. 그렇게 달성한 우라칸 STO의 무게는 1,339kg인데 이는 우라칸 퍼포만테보다 43kg 더 가벼운 무게다.

 


한편, 스테파노 도메니칼리 람보르기니 회장 겸 CEO우라칸 STO는 우라칸 슈퍼 트로페오 에보의 기술을 직접 이전한 것은 물론 데이토나 24시간 경주 3회 연속 우승이라는 우라칸 GT3 에보의 독보적 성과를 배경으로 람보르기니 스쿼드라 코르세의 역사적 헤리티지를 가장 순수하게 구현한 차라고 설명했다.

 

| 조현규 수습기자


※게시글 작성시 주의사항※ 욕설 및 비방글은 등록하실 수 없으며, 개인정보(실명, 연락처 등) 포함된 게시물은 삭제됩니다.
http://www.motormag.co.kr/2576
1
  •   AX_name | AX_date_ds  comment_modify
    replyi
    AX_parent_name AX_message_ds
  • X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