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엔비디아와 손잡고 AI 기술 개발 협력 확대한다.
2020-11-10 14:45

현대자동차그룹이 인공지능(AI) 컴퓨팅 기술 분야 선도 기업인 엔비디아(NVIDIA)와 커넥티드카 운영의 핵심 기술 개발을 위한 협력을 확대한다.

 

현대차그룹은 고성능 정보 처리 반도체인 엔비디아 드라이브를 적용한 커넥티드 카 운영 체제 2022년부터 출시하는 모든 차량에 확대 적용한다고 10() 밝혔다.

 


커넥티드 카는 자동차가 주행하는 동안 발생하는 대량의 데이터를 실시간 교통정보, 공사구간, 뉴스, 음악, 날씨, 스포츠 등 외부의 정보와 연계해 탑승자에게 최적회된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 때 대량의 정보를 효율적으로 수집하고 처리하기 위해서는 고성능 정보처리 반도체를 적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엔비디아는 인공지능, 머신러닝, 그래픽 인지 및 처리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으로, 이들이 개발한 정보처리 반도체인 엔비디아 드라이브는 빠른 속도로 대용량의 데이터 연산 처리가 가능하다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그룹은 엔비디아와 2015년부터 기술 개발 협약을 체결하고 커넥티드 카 기술을 양산차에 적용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해왔다. 이후 올해 출시한 제네시스 GV80, G80에 엔비디아 드라이브를 최초로 적용한 커넥티드 카 운영체제를 탑재하고, 고급형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선보인 바 있다.

 

이번 협약 확대로 현대차 그룹은 2022년부터 출시하는 현대, 기아, 제네시스 브랜드의 모든 차종에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 카 운영 체제를 적용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차량 생애 주기 동안 고객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으로도 항상 최신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글 ㅣ 조현규 수습기자


※게시글 작성시 주의사항※ 욕설 및 비방글은 등록하실 수 없으며, 개인정보(실명, 연락처 등) 포함된 게시물은 삭제됩니다.
http://www.motormag.co.kr/2550
1
  •   AX_name | AX_date_ds  comment_modify
    replyi
    AX_parent_name AX_message_ds
  • X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