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자동차 제조사들의 2020년 3분기 경영실적, 어쩔 수 없는 손실인가
2020-10-26 17:20


국내 자동차 제조사들 중에서 현대차와 기아차 그리고 쌍용차가 2020 3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현대차는 자동차 99만대 이상을 판매해 27조 이상의 매출(금융 및 기타 매출 포함)을 올렸지만, 영업손실 등을 포함해 적자를 기록했다. 기아차는 이익을 기록했지만, 2019년보다 그 이익이 상당히 떨어졌다. 쌍용차 역시 당기 순 손실 1000억을 넘기는 적자를 기록했다.

 

각 제조사들이 발표하는 공통적인 손실 및 이익 하락의 이유는 코로나 19’의 재 확산이다. 올해 2분기와 비교하면 각 국가에서 봉쇄 조치가 완화되면서 판매에서 약간의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아직 충분하지 않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 속을 들여다보면 또 다른 악재들이 있다. 그리고 그 악재는 쉽게 해결할 수 없는 것처럼 보인다.


현대차의 경우 당초에는 이익을 낼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엔진 관련 충당금을 따로 빼 내면서 적자로 전환됐다. 이미 알려진 바와 같이 세타 엔진과 관련된 이슈는 쉽게 해결될 것이 아니며, 평생 보증을 약속한 터라 충당금을 대거 쌓아둘 수밖에 없는 처지이다. 그 금액만 3조가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미래에 발생 가능한 품질 비용 상승분도 반영되어 있다. 기아차 역시 동일한 문제를 안고 있으며, 비용 반영으로 인해 이익이 크게 줄어들었다.

 

쌍용차의 경우 혼자서 살아남아야 한다는 과제를 안고 있다. 본래 모기업인 마힌드라에서 올해 2300억원의 투자가 이루어질 예정이었지만, 이것이 무산된 후 400억원의 일회성 자금 투입만 이루어졌다. 더 이상의 투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에 따라 쌍용차는 자구책을 마련해야 한다. 현재 주요 자산의 매각과 동시에 직원들의 복지 축소, 인건비 감축 등이 이루어지고 있는 상태이다.


타개 방안은 각 제조사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신차와 새로운 브랜드를 중심으로 하는 판매 확대 전략은 거의 동일하다. 현대차는 신형 투싼과 곧 등장할 제네시스 GV70에 기대를 걸고 있으며, SUV 판매 확대를 통해 이익을 늘릴 계획이다. 또한 앞으로 품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사 차원의 개선 방안을 수립하는 동시에 시장에서의 품질 문제를 조기에 감지해 개선 방안을 개발 단계에서부터 적용할 수 있도록 업무 체계를 개선할 방침이다.

 

기아차는 현재 국내에서 신형 쏘렌토와 카니발의 판매가 상승하고 있으며, 북미 시장에서는 텔루라이드와 셀토스를, 인도 시장에서 셀토스의 판매를 확대하고 있다. 특히 인도에서는 신형 SUV ‘쏘넷이 시장에 진입해 판매가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신차 출시 집중을 통해 중장기적으로 수익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자동차 제조사가 아니라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변화를 꾀하고 있다.


쌍용차의 경우 주목을 받는 신차는 올해 11월에 공개하는 렉스턴 페이스리프트뿐이다. 그러나 차박의 증가와 함께 티볼리 에어가 주목을 받고 있다. 그리고 신차 대신 고객들을 유혹할 수 있는 스페셜 모델에 집중하고 있으며, 홈쇼핑 등 판매 채널을 다변화하고 있다. 수출도 조금씩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를 통해 판매 회복을 노리는 것은 물론 이익 확대도 기대하고 있다. 자동차 제조사가 위기를 타개하는 방법은 매력적인 신차말고는 거의 없는 것 같다.



글 | 유일한 기자


※게시글 작성시 주의사항※ 욕설 및 비방글은 등록하실 수 없으며, 개인정보(실명, 연락처 등) 포함된 게시물은 삭제됩니다.
http://www.motormag.co.kr/2487
1
  •   AX_name | AX_date_ds  comment_modify
    replyi
    AX_parent_name AX_message_ds
  • X
  • loading..